IT기획자가 되려는 당신에게: 2편. 기획자를 성장시키는 회사, 죽이는 회사

2021.02.02

|

1737

*잠깐, 이 글을 소개해드리는 위시켓은 2019년 시밀러웹 방문자 수 기준,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입니다.
현재 8만 이상의 디자인 업체, 디자인 프리랜서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무료로 프로젝트 등록이 가능합니다. 프로젝트 등록 한 번으로 여러 개발업체의 견적, 포트폴리오, 예상기간을 한 번에 비교해보세요:)

SI와 웹에이전시의 차이에 대해서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더군요. 전통적인 구분에 따르면 SI는 대규모 시스템구축, 웹에이전시는 그보다 가벼운 홈페이지 구축을 담당해 왔습니다. 하지만 수 년 전부터 온-오프라인의 고객경험을 매끄럽게 이어가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졌고, 홈페이지와 본서비스를 같은 선상에서 생각해야 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SI에서도 디자이너를 들여 홈페이지를 만들고, 에이전시에서도 개발사와 손잡고 SI에서 담당했던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지요. 하지만 출발선이 다른 만큼 결과물도, 프로젝트 내에서의 기획자의 위치도 많이 다릅니다. 이번 화에서는 각 회사에서의 기획자의 위치와 필요능력에 초점을 맞추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SI(System Integration) 와 기획자 – 삼성SDS, LG CNS, SK C&C 등

SI는 조직 내부의 업무를 전산화하고, 이렇게 만들어진 시스템을 유지보수하는 일을 주로 하는 회사를 말합니다. 아주 단순하게 말하자면 공장에서 재고, 생산, 유통 관리를 하는 시스템을 구성하고, 시간과 장소의 한계를 넘어 각 부서에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저장하고 조회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따라서 SI 기획자는 IT지식 뿐 아니라 고객사의 업무흐름을 이해하고, 이를 ‘적절하게’ 디지털화할 수 있는 능력이 필수적입니다. 싫어도 해당 시스템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고객사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만드는 서비스이기에 아름다운 UI 보다 전반적인 UX 즉 ‘얼마나 간편하고 정확하게 효율적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인가에 초점을 두고 기획을 해 왔습니다. 은행 창구에 계시는 분들의 업무 화면을 떠올리시면 쉽게 짐작하실 수 있습니다. SI회사의 경우 직원의 대부분이 개발자인 경우가 많았지만, 단순한 ‘오프라인 업무의 디지털화’를 넘어 경영상의 판단을 돕거나 전략적으로 중요한 정보를 취합할 수 있는 인사이트가 필요한 프로젝트가 늘어나면서 기획자의 역할이 증대되고 있는 분야입니다. 정보의 정합성이 매우 중요하므로, 유능한 SI 기획자라면 데이터의 흐름과 관리에 대해서 거의 개발자급의 사고를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다만 비즈니스 전략기획 등의 특정된 역할로 계약한 것이 아니라면 개발이해도가 낮은 기획자는 SI회사에서 많이 불편해질 수 있습니다.

웹에이전시와 기획자 – 아이파트너즈, 펜타브리드, 바이널씨 등

SI가 조직 내의 정보의 흐름을 디지털화 한다면, 웹에이전시는 조직 밖에서의 정보의 흐름을 만드는 일을 합니다. 즉 외부세계와의 접점이 될 수 있는 홈페이지 제작은 물론 마케팅이나 광고의 영역까지도 포괄하여 전략을 만들고 브랜딩을 합니다. 소위 ‘고객경험’의 시작점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웹에이전시 기획자는 고객사의 브랜드 이미지와 해당 소비 트렌드를 잘 버무릴 수 있는 ‘감각’이 필수적입니다. 나아가 유능한 웹에이전시 기획자라면 UX는 물론이고 UI적으로도 돋보이는 결과물을 뽑아낼 수 있도록 폰트, 컬러 등의 소소한 차이에 대한 디자이너급의 이해도가 필요합니다. 브랜딩부터 홍보까지 폭넓은 역할을 감당해야 하는 웹에이전시에서는 고객이 해당 프로젝트를 발주하게 된 원인을 잘 분석해내어 ‘적합한 범위’로 쪼개고 구체화시키는 기획자의 능력이 특히 중요합니다. 항상 보다 많은 것을 요구하는 고객의 니즈와 수익을 내야 하는 소속사의 니즈 사이에서 윈-윈의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은 온전히 담당 기획팀에 달렸다고 볼 수 있거든요. 어느 정도 규모 이상의 웹에이전시라면, 기획-디자인-개발로 이어지는 업무흐름이 잘 잡혀 있어 IT프로젝트 실무를 익히면서 나름 괜찮고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쌓아갈 수 있는 환경이라는 것도 기획자에게는 큰 장점입니다.

사실 이외에도 IT동네에는 워드프레스 등의 기성 솔루션을 사용하여 테마를 살짝 변경하는 정도로 홈페이지를 찍어내는 자칭 ‘웹에이전시’ 업체도 있고, 자칭 SI라고는 하지만 이미 만들어진 자사 프로그램을 조금 커스터마이징해서 판매하는 솔루션업체 등 다양한 회사가 존재합니다. 경우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적어도 이 두 개의 유형에 해당하는 회사는 기획자로서 성장하기에도, 직원으로서 근무하기에도 장기적으로 볼 때 크게 매력적이지 않습니다. 취업, 이직을 준비하실 때에 참고하셔서 즐겁게 성장할 수 있는 직장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
위시켓이 궁금하신가요?


앱 개발 비용 궁금하세요?
위시켓이 바로 알려드릴게요!

IT 기획IT 기획자IT 프로젝트 기획팁IT기획IT기획자IT기획자란LG CNSSISI와 기획자SK C&CSystem Integration기획 팁기획이란기획자기획자 팁기획자란기획자팁기획팁바이널씨삼성SDS아이파트너즈웹 에이전시웹에이전시웹에이전시란웹에이전시와 기획자펜타브리드
다음 글

위시켓 블로그의 새로운 소식 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