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의 아버지, 에반 윌리엄스

2021.01.07

|

1283

*잠깐, 이 글을 소개해드리는 위시켓은 2019년 시밀러웹 방문자 수 기준,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입니다.
현재 8만 이상의 개발업체, 개발 프리랜서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무료로 프로젝트 등록이 가능합니다. 프로젝트 등록 한 번으로 여러 개발업체의 견적, 포트폴리오, 예상기간을 한 번에 비교해보세요:)

현재 내 주위에서 그리고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사건사고와 이슈를 가장 빨리 전해주는 것은 무엇일까요? 매스미디어의 뉴스 기사보다 더 빨리 전하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트위터입니다.
과거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도 그러했고,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도 마찬가지입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국내 첫 번째 확진자 발생한 2020년 1월 20일부터 2월 19일까지 코로나19 관련 게시글 400만 건 중 약 75%가 트위터를 통해서 정보가 전달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자신이 위험에 처했을 때를 대비하거나 각종 사건사고에 대응하기 위해서 트위터를 이용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화재든 천재지변이든 사회적인 문제든 간에 어디선가 사건이 생겼을 때 그것을 현장에서 직접 접하고 있는 누군가가 스마트폰의 트위터를 통해서 알리고, 그것이 나중에 미디어의 방송이나 기사와 같은 뉴스로 전환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그래서 트위터는 공익적인 성향도 매우 강렬하다고 볼 수 있겠죠.

또한, 트위터는 모든 사람에게 평등합니다.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삼이사(張三李四)들에서부터 미국 대통령 트럼프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를 팔로우를 하는데 제약이 없으며, 가짜 뉴스를 퍼뜨리면 사회적 지위에 상관없이 제재를 받는 거죠. 이런 오픈형 SNS의 대표주자라고 할 수 있는 트위터는 실시간, 투명성, 공유, 수평적 관계라는 21세기형 온라인 커뮤니티 서비스의 장점을 매우 잘 보여줍니다.
140자라는 양날의 검, 어뷰징(abusing, 오용, 남용, 의도적 왜곡) 문제 등등으로 2010년대에 잠시 주춤하기는 했지만 현대 사회의 중요한 경향성 중의 하나인 언택트 시대로 접어들면서 트위터의 가치는 사라지지 않고, 더욱 공고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트위터는 2020년 2분기 1일 사용자가 1억 8600만 명에 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트위터의 2020년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9억3600만 달러(약 1조618억 원)이며, 트위터코리아 역시 연평균 57%씩 성장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러면 이러한 서비스를 탄생시킨 트위터의 아버지는 누구일까? 블로그 서비스로도 한 획을 그은 에반 윌리엄스인데, 이번 챕터에서는 그 에반 윌리엄스에 대해서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에반 윌리엄스는 1972년 3월 31일 미국의 네브라스카 주 인근의 농장에서 태어났습니다. 노아 글래스와 함께 트위터를 만들었는데요. 그는 어렸을 적 아버지의 생업인 농장일을 하지 않고 가족들을 떠나 대학에 진학했어요. 네브라스카 대학에 진학했지만 학업을 지속하지는 못했습니다. 학업을 그만두고 그는 잠시 스타트업(StartUp)이라는 회사에서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크게 흥미를 느끼지 못한 그는 고향으로 다시 돌아와 농장일을 도왔다고 합니다.

에반 윌리엄스가 처음으로 제대로 다녔던 직장은 웹2.0이라는 개념을 최초로 제안한 것으로 유명한 오라일리 미디어 입니다. 1996년 컴퓨터 관련 출판으로 명성이 높았던 오라일리 미디어에서 마케터로서 일을 하게 된 것인데요. 글 쓰는 것을 좋아했던 윌리엄스는 회사의 허락을 받아 마케터겸 테크니컬 라이터로도 일을 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윌리엄스는 프리에이전트로 독립합니다. 그러면서 오라일리 미디어뿐만 아니라 프리에이전트 신분으로 HP와 인텔에서도 일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3년 동안 프리에이전트로 일을 한 이후 파이라랩스(PyraLaps)라는 회사를 창업하였습니다.
윌리엄스는 트위터를 만들기 전에 블로거닷컴을 만든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블로그라는 개념을 창안한 사람은 존 바거와 피터 머홀즈 이지만 블로그를 현대적인 형태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든 것은 에반 윌리엄스 였습니다.
에반 윌리엄스가 웹기반의 프로젝트 관리 시스템인 파이라를 개발 하던 중에 프로그래머인 폴 바우시가 자신이 운영하던 웹사이트를 블로그로 바꾸는 것을 본 윌리엄스는 파이라 역시 블로그와 같은 기능을 가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새로운 프로젝트로 분리해서 블로거닷컴을 만들기로 마음먹게 되었죠. 블로거닷컴은 파이라가 가지고 있던 전문적인 기능들이 많이 포함되면서 사람들의 인기를 끌기 시작했고,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끄는 유명한 서비스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인기에 비해서 수익률이 좋지 못하자, 공동 창업자인 맥 휴리안을 비롯해 직원들이 하나둘씩 떠나고 결국 혼자만 남게 됩니다. 하지만 어려운 고비의 순간에 벤처캐피털 트렐릭스의 투자를 받으면서 다시 성공가도를 걷게 되었죠.
2003년 구글에 의해서 파이아랩스가 합병되면서 그가 만든 블로거닷컴은 현재의 구글 블로그 서비스가 되었습니다. 블로거닷컴 등을 만든 공을 인정받아 그는 2004년 PC매거진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로 뽑히는 영예도 누리게 됩니다.의 인물로 뽑히는 영예도 누리게 됩니다.

에반 윌리엄스가 구글을 나와서 만든 회사는 오데오라는 회사입니다.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인 잭 도시와 비즈스톤과 함께 만든 회사였습니다. 그는 여기서 팟캐스팅 서비스를 생각하고 실행에 옮겼다. 음원이나 동영상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팟캐스트 사업이 유망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시작했는데 생각만큼 잘 성장하지 않아 고전하게 됩니다.
이들은 고민 끝에 2주간의 휴지기를 가지기로 했습니다. 망중한의 시기에 잭 도시와 비즈스톤이 심심풀이 겸으로 휴대폰의 단문메시지를 이용해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커뮤니티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냈고, 윌리엄스와 해당 아이디어를 공유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해서 2006년에 만들어진 트위터는 처음에는 소수의 사용자들에게만 인기를 끌었으나 이후 폭발적으로 성장하여 서비스 오픈 5년 만에 사용자 수가 3억 명을 넘기면서 세계적인 네트워크 서비스 프로그램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에반 윌리엄스는 IT의 역사를 이끈 실리콘 밸리의 다른 영웅들처럼 천재형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그에게는 자주 행운이 따랐죠. 블로거닷컴이나 트위터 모두 어려운 시절을 겪을 때 마다 투자자들이 나타나서 그를 구원해주었고, 구글이라는 세계에서 가장 유력한 IT업체를 다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행운이 그저 온 것은 아닙니다. 모두가 수익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훌훌 떠나버린 블로거닷컴을 혼자 남아서 지킨 것처럼, 에반 윌리엄스는 자신이 옳다고 믿는 신념을 밀어붙일 수 있는 강한 의지력의 소유자였고, 그것이 그에게 행운을 가져다준 것입니다. 또한, 구글이라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올 수 있는 일에 대한 열정과 도전정신이 오늘날의 그를 있게 만든 것입니다.
한 때 한국에 방문했을 때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평가를 해달라는 말에 자신은 세간에서 말하는 괴짜가 맞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했어요. “내가 10년 넘게 집중해 온 것은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고 오픈된 상태로 공유할 수 있는 것을 찾는 것이었다” 많은 성공한 IT 기업가들처럼 사람, 그리고 대화에 집중한 것이 성공적인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인 것입니다.
그는 또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떤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개발할 때 어디선가 부정적인 시각이 있더라도 이것이 세상에 꼭 존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주위의 평가에 굴하지 말고 반드시 만들어보라는 것입니다. 에반 윌리엄스의 이러한 언급은 세상이 원하는 가치 자체에 집중한다는 기본에 충실한 것이 사업가에게는 얼마나 중요한 덕목인가 하는 것을 새삼 느끼게 해줍니다.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
위시켓이 궁금하신가요?


앱 개발 비용 궁금하세요?
위시켓이 바로 알려드릴게요!

Evan WilliamsIT 서비스IT 서비스 CEOIT 소셜서비스SNSSNS CEOSNS 기업SNS 대표기업twittertwitter CEO소셜 네트워크소셜네트워크소셜네트워크 CEO에반 윌리엄스에반윌리엄스트위터트위터 CEO트위터 가치트위터의 아버지
다음 글

위시켓 블로그의 새로운 소식 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