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알못 당신을 위한, 실패없는 IT 프로젝트 가이드

2020.12.14

|

1684

*잠깐, 이 글을 소개해드리는 위시켓은 2019년 시밀러웹 방문자 수 기준,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입니다.
현재 8만 이상의 개발업체, 개발 프리랜서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무료로 프로젝트 등록이 가능합니다. 프로젝트 등록 한 번으로 여러 개발업체의 견적, 포트폴리오, 예상기간을 한 번에 비교해보세요:)

컴알못이지만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가진 당신을 위한,
실패하지 않는 IT프로젝트 가이드

IT프로젝트는 ‘모호함을 구체화해나가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고객의 머릿속에만 있는 아이디어를 현실 속에 구현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난관이 닥칠 텐데 이를 체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대부분의 국내 IT현장에서는 워터폴(Water fall)이라는 방법론에 따르고 있습니다. 바로 기획-디자인-개발 단계를 차례로 진행하는 방식입니다. 관리만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가장 현실적이고 비용 경제적인 방법이기도 합니다.
문제는 각 단계에서 어떤 일을 해야 하고 어떤 산출물을 챙겨야 하는지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부족하여 ‘모호한’ 상태로 일정만 흘려보내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점입니다. 이번 화에서는 이를 방지할 수 있는 몇 가지 가이드를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Round 0. 그 아이디어, 한 문장으로 정리되시나요?

우연찮은 기회에 정부지원사업을 준비하는 예비대표님들을 몇 분 컨설팅해드릴 기회가 있었습니다. 몇 가지 질문을 해 보니, 아직 미해결된 고민도 많고 자신도 판단이 서지 않는 부분이 있는 채로 개발을 진행하려 하시더군요. 기획, 디자인, 개발자들은 IT에 대해서 조금 더 많이 아는 외부인일 뿐이라는 점을 항상 명심해주세요.
구현하시려는 ‘서비스’에 대한 전문가로서 어떤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는지에 대한 부분을 구체화하고 문서화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텍스트 또는 이미지로 간단하게 저장하시고 작업자들에게 설명해줄 수 있을 정도면 충분하며, 이러한 문서를 ‘요구사항목록’이라고 합니다.

아이디어 구체화에 도움을 주는 도구 : 비즈니스모델캔버스
기획단계를 위한 준비물 : 요구사항목록

Round 1. 프로젝트 범위를 확정하고, 이후 작업의 가이드가 될 문서를 만드는 기획단계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선택과 결정’이 필요합니다. 대개 투입자본, 마케팅포인트, 성장 로드맵 등 외부인은 어찌 할 수 없는 부분에 대한 것입니다. 기획단계에서는 더욱 구체적인 벤치마킹과 포지셔닝 전략을 통해 더욱 효율적인 방향으로 서비스가 성장할 수 있도록 IT적인 시각에서 분석하고 컨셉을 도출하여 이를 토대로 화면설계를 진행하게 됩니다. 기획자에 따라서는 운영시 도움이 될 수 있는 최신 기능들이나 비용효율적인 대안을 제시하기도 합니다.
또한 기획단계를 거치면서 충분히 심사숙고하여 프로젝트 범위를 확정하여 ‘모호함’이 사라진 화면설계는 이후 작업에서의 불필요한 경비지출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기획단계의 최소 산출물 : 요구사항정의서, 메뉴구조, 화면설계서(정책, 프로세스, 디스크립션포함)

Round 2. 서비스의 형태를 가늠해볼 수 있는 디자인단계

디자인단계는 서비스의 외형적인 특성을 설정하는 단계로 최종사용자에게 어떤 ‘느낌’으로 보이고 싶은지를 결정하는 단계입니다. 프로젝트 금액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겠습니다만, 보통 2~3개 정도의 메인화면 시안을 보고 ‘전체적인 스타일’을 정하고, 이를 기준으로 화면설계상의 특징적인 화면들을 디자인하게 됩니다.
디자인단계를 가장 효율적으로 거치기 위해서는 앞서 마련하신 화면설계서와 함께, 비슷한 서비스를 하는 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 원하는 컬러톤, 꼭 넣고 싶은 UI 이미지 들을 모은 ‘무드보드(Mood board)’를 준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말로만은 표현하기 힘든 오묘한 그 ‘느낌적인 느낌’을 전달하는 것입니다. 이는 디자이너의 선택 폭을 조금이나마 좁혀주는 효과가 있어 작업집중도를 높여 산출물의 퀄리티가 향상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디자인단계를 위한 준비물 : 기획최소산출물, 무드보드
디자인단계의 최소 산출물 : 레이어가 살아있는 상태의 디자인원본파일, 화면가이드(모바일앱의 경우)

Round 3. 서비스에 숨을 불어 넣는 개발단계

디자인단계에서 산출된 ‘정적인 이미지’를 살아 움직이는 것으로 만드는 단계가 ‘개발’단계입니다. 대부분의 서비스 개발은 두 가지 영역에서 진행됩니다. 사용자의 눈에 직접 노출되는 영역인 ‘프런트 엔드(Frontend)’와 사용자가 직접적으로 볼 일은 없지만, 프런트엔드에서 생산된 여러가지 정보를 처리하고 저장하는 영역인 ‘백엔드(Backend)’입니다.
개발 외주 시에는 몇 개인가의 견적의뢰를 하여 비교하실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앞서 기획, 디자인단계를 충실히 거치셨다면, 개발사 또는 개발자는 그 가이드라인과 지침에 맞춰 개발을 진행하게 됩니다. 단, 어떤 개발언어와 DB를 사용했느냐에 따라서 개발효율이나 운영효율이 크게 차이가 날 수 있으므로 이 부분도 꼼꼼히 살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개발단계를 위한 준비물 : 기획최소산출물, 디자인최소산출물
개발단계의 최소 산출물 : 소스코드(오류수정완료된 원시코드 그 자체), 사용자/운영자매뉴얼(또는 교육), ERD, 테이블정의서

여기까지, 실패하지 않는 프로젝트를 위한 단계별 핵심 가이드였습니다!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
위시켓이 궁금하신가요?

앱 개발 비용 궁금하세요?
위시켓이 바로 알려드릴게요!

ITit 프로젝트IT 프로젝트 가이드IT 프로젝트 개발IT 프로젝트 구성IT 프로젝트 기획IT 프로젝트 기획팁IT 프로젝트 디자인it 프로젝트 팁프로젝트 가이드프로젝트 개발프로젝트 구성프로젝트 기획프로젝트 기획 팁프로젝트 디자인프로젝트 진행프로젝트 진행 가이드프로젝트 진행 팁
다음 글

위시켓 블로그의 새로운 소식 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