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구인난, 국내 주요 IT서비스 기업들은 어떻게 해결하고 있을까?

#IT OUTSOURCING
2022.12.14

|

1538

올해 IT업계의 가장 큰 화두는 ‘개발자 구인난’ 이었습니다. 중소기업, 스타트업부터 자금력 있는 대기업까지 규모를 불문하고 닥친 문제였죠. 지난 2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내놓은 전망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부족한 개발 인력 수가 최소 3만 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은 역시 IT서비스 기업과 SW 개발회사였습니다. 프로젝트 수주 기반의 사업을 운영하기 때문에, 프로젝트에 투입할 인력을 구하지 못하면 곧바로 타격을 입는 곳들이죠. 실제로 LG CNS의 PM은 인터뷰를 통해 “작년부터 인력난이 심각한 탓에, 협력업체나 지인을 통해 수소문해도 3주가 넘도록 한 명도 구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했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토로했습니다.

한편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당면한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기업들이 있습니다.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는 곳들이죠. LG CNS, KT DS와 같은 국내 주요 IT서비스 기업들은 개발자 구인난을 어떻게 해결하고 있을까요? 이들이 시도하고 있는 방법을 위시켓에서 전해드립니다.

개발자 구인난

 

1. 유연한 근무방식(비대면 근무)을 도입한다.

프리랜서 개발자 커뮤니티 OKKY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프리랜서가 프로젝트를 선택할 때 ‘근무지의 위치’는 급여 다음으로 중요한 요소입니다. 만약 출퇴근이라는 제약을 풀면 고려할 수 있는 개발자의 풀이 훨씬 넓어지겠죠. 때문에 프리랜서 개발자란 모름지기 근무지에 상주해야 한다는 편견을 깨고, 비대면 근무 혹은 주 0회 출근을 제안하는 회사가 늘고 있습니다.

실제로 LG CNS의 DWP팀은 SpringBoot 기반의 인터페이스 게이트웨이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주 1회 출근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인원들은 재택근무를 기본으로, 일주일 중 하루만 사무실로 출근해 오프라인 미팅, 협업, 테스트 등을 진행하면 되는 파격적인 조건이었는데요. 위시켓을 통해 등록된 해당 프로젝트는 4일 만에 조건에 부합하는 업체의 지원을 받아 계약까지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DWP팀과 협업한 위시켓 프리랜서는 “재택 근무를 하며 LG CNS의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경험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도 좋은 시간이었다”며, “이슈 사항이 발생했을 때마다 빠른 의사결정으로 문제를 해결해주시고 지원해주셔서 프로젝트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평을 남겼습니다.

LG CNS 메타버스
LG CNS의 메타버스 기반 그룹웨어 (출처: 전자신문)

 

2.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다.

지금은 플랫폼 비즈니스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세계경제포럼에서는 향후 10년 동안 새롭게 창출되는 경제적 가치의 70%가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기반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플랫폼은 공급자와 수요자를 한 데 모아 최적의 거래가 이루어지도록 돕습니다. 서로에게 적합한 상대방을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도록, 즉 거래비용을 줄여주는 기능을 하는 거죠. 프리랜서 개발 인력을 구할 때도 이런 플랫폼의 이점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개발 인력을 더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기 위해,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는 IT서비스 기업이 늘고 있습니다. 올해 LG CNS, 현대오토에버, 롯데정보통신 등 국내 주요 IT 대기업들은 빠르고 안정적인 개발 인력 수급을 위한 해결책으로 IT아웃소싱 플랫폼 위시켓을 선택했습니다.

위시켓은 10만 명이 넘는 개발자 프리랜서 및 개발회사 풀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플랫폼입니다. 다양한 기술 및 경력을 보유한 인력들이 한 곳에 모여 있어, 빠르고 편리하게 필요한 인원을 모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일일이 개발 인력을 수소문하지 않아도 원하는 형태의 인력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KT DS는 올해 신규 설립한 자체 개발센터를 운영하기 위한 인력이 필요해 위시켓을 이용했습니다. 작년부터 집중해온 DIGICO 분야에 박차를 가하고자 디지코사업수행팀을 세팅했고, 이를 구성하기 위한 인력 소싱을 의뢰한 것이죠. 이번 프로젝트는 KT그룹의 신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애자일 개발 체계를 통해 다수의 신사업 제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였습니다. KT 임직원과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할 프론트엔드 개발자를 구하는 것이 미션이었고, Flutter, Vue.js를 다루는 핵심 인력을 구해 성공적으로 팀을 세팅할 수 있었습니다.

KT DS
(출처: 뉴스투데이)

 

3. 태스크 단위로 아웃소싱한다.

해결해야 하는 업무 범위가 명확하게 정해져 있다면, 태스크 단위로 쪼개어 외부 인력에게 아웃소싱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기업들은 보통 운영 중인 서비스나 시스템을 유지보수해야 하는데 여력이 안되거나, 내부 운영 인력이 처리하기 어려운 업무가 발생했을 때 아웃소싱을 활용합니다.

이 방법에는 크게 두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결과물이 완성되기만 한다면 근무 장소나 방식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개발 인력들이 선호한다는 것입니다. 개발자의 선호도가 올라가면 지원자도 많아지겠죠. 또 하나는 기업 측면에서 봤을 때 비용 대비 효율이 좋다는 것입니다. 각 분야별 노련한 경험을 갖춘 전문가들을 필요한 만큼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죠.

대표적 사례로 신세계아이앤씨가 의뢰한 Low-Poly 3D 메신저의 MVP 개발 프로젝트를 꼽을 수 있습니다. 내부 인력이 기획 작업까지 마친 후 나머지 업무를 아웃소싱한 사례였죠. 메신저로 사용 가능할 만한 속도가 나오는 것이 가장 중요했는데, 경험 있는 전문 개발사를 만나 바로 로딩되는 프로덕트를 구현할 수 있었습니다. 담당자는 “빠르게 구하기 힘든 인력을 노하우가 충분한 그룹 형태로 신속하게 얻을 수 있어 만족스러웠다”고 전했습니다.

신세계아이앤씨 프로젝트
신세계아이앤씨에서 의뢰한 프로젝트 내용 (출처: 위시켓)

 

2020년부터 위시켓을 통해 아웃소싱을 활발히 활용하고 있는 LG CNS도 태스크 단위의 프로젝트 의뢰로 인력난을 해결해왔습니다. DCX 플랫폼팀, AI 플랫폼팀 등 약 300개가량의 계정을 통해 아웃소싱을 의뢰할 인력을 찾고 있죠. 사례로는 HR Single 플랫폼팀에서 의뢰한 HR 시스템 내 RPA(UiPath) 기능을 유지보수하는 프로젝트, D&A 사업부의 B2X Service 담당 E-commerce insight팀에서 의뢰한 B2C 모바일 서비스 품질테스트 프로젝트 등이 있습니다.

 

 

개발자 구인난이 IT업계를 지속적으로 괴롭히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도 올해와 다르지 않은 양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여러 기업에서 주목하고 있는 분야인 클라우드, AI, 빅데이터 관련 전문 인력의 경우, 내년에도 많은 수요가 예상되어 공급이 따라잡지 못하는 현상이 두드러질 수 있죠.

인력 기반 사업을 운영하는 IT서비스 기업에게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는 문제인 만큼, 대비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번에 제시해드린 기업 사례들이 다가올 2023년의 인력 수급 전략을 세우는 데 참고가 되길 바랍니다.

 

국내 주요 IT서비스 기업이 선택한 위시켓,

지금 바로 방문해보세요.

앱 개발 비용 궁금하세요?
위시켓이 바로 알려드릴게요!

IT서비스 기업KT DSLG CNS개발자 구인난신세계아이앤씨위시켓
다음 글

위시켓 블로그의 새로운 소식 받기